Linkin Park의 투어에 참여한 Avid

Pro Tools 8과 M-Audio가 언제 어디서나 창의력에 영감을 불어넣어 드립니다.

static/resources/common/images/customer_stories/cw_210x110_linkinpark1.png" alt="" width="210" height="110" align="right" hspace="10" vspace="5" />

Linkin Park는 예측하기 어려운 밴드 중 하나입니다. 혁신적인 음악으로 힙합과 메탈, 락, 팝에 이르는 다양한 계층의 팬들을 확보함과 동시에 최첨단 기술을 사용한 팬들과의 의사 소통으로 다른 경우에서 찾아보기 힘든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Linkin Park의 초기 멤버인 Mike Shinoda씨는 밴드가 팬과의 기밀한 관계를 구축하고 유지하기 위해 일찍부터 인터넷과 디지털 기술의 중요성을 깨달았다고 설명합니다. "팬과의 끈끈하고 직접적인 소통은 언제나 저희에게 정말 중요합니다. 밴드의 홈페이지는 팬과의 소통에 있어 저희에게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라고 그는 얘기합니다. "사실 처음 저희가 밴드를 시작할 때 웹사이트를 위해 밴드명을 살짝 바꿔야 했습니다. LincolnPark.com이 이미 사용되고 있었기 때문에 철자를 바꾸게 되었습니다."

Shinoda씨에게 Pro Tools는 Linkin Park의 창의성에 있어 중요한 일부입니다. "첫 번째 앨범에 수록된 대부분의 곡은 Pro Tools 설정으로 녹음되었고 지금도 대부분의 데모 아이디어를 위해 Pro Tools 장비를 사용합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일반적으로 데모는 Pro Tools 설정 중 하나에서 스캣 보컬을 포함한 기본적인 스케치로 시작됩니다. 그 후 매후 한 번씩 만나 곡을 듣고 하나를 선택하죠. 공동의 Pro Tools|HD 시스템에서 작업을 진행할 수록 더 좋은 아이디어들이 떠오릅니다. 시스템이 굉장히 효율적이고 정돈되었기 때문에 저희같이 대량의 소스로 작업하는 경우 작업 내용을 추적하는데 이상적입니다."

 
 Pro Tools 8은 놀랍습니다. 곡 작업이 정말 빠르게 진행되죠.
- Mike Shinoda, 아티스트, Linkin Park

With the band’s perpetually busy touring schedule, the writing process needs to be as portable as it is streamlined. Overseas, the band usually carries their own laptop-based Pro Tools M-Powered rig, complete with assorted M-Audio interfaces. But on tours like Linkin Park’s Projekt Revolution summer tour, Mike often opts to upgrade, equipping a bus with a studio-grade Pro Tools|HD system. Shinoda gives the new Pro Tools 8 upgrade high marks, particularly for its enhanced MIDI functionality. “The virtual instruments and the MIDI implementation within Pro Tools 8 are great for working out arrangements, particularly on the road,” he says. “The new MIDI functionality is awesome for tweaking beats and grooves, and the AIR plug-ins sound great.”

The ability to carry a professional-grade system on the road is a key element of the band’s business model, says Shinoda. “I maintain a pretty sizable plug-ins library, so I can write and mix on the road and not have to drag a bunch of hardware with me.

With my portable setup, I’m able to take a song from demo to mix and post it online from pretty much anywhere.”

With the changing face of today’s music business, that degree of immediacy is indispensable, Shinoda observes. “Our band’s online culture is an inseparable part of who we are, and we work hard to maintain that. I make it a point to post online every day on www.mikeshinoda.com or www.linkinpark.com, whether it’s updates on our writing and recording process, photos, videos, or tips to fans on how to how to approach making and promoting their own music. There are so many different ways of presenting your music online, so many ways of being active and communicating online, the question isn’t ‘should you do it?’ but rather ‘how should you do it?’”